클린스만 감독의 선택은, K리그 간판 주포 주민규의 태극마크 아픔 "상처 많아, 0.1%만 기대"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28 05:50:1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