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파비뉴의 후계자" 엔도 리버풀행. 일본 열도 '광풍'. 일 매체 "엔도는 과소평가된 선수"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18 03:46:1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