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것이 빅클럽의 무게' 극찬 받던 김민재, 단 한경기 실점 빌미 줬다고 "길을 잃었다", "흔들렸다" '혹평'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9 08:06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