맨유 이적 단칼 거절, 일본 차세대 대표팀 괴물 GK. 500만 파운드 이적료 거절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26 14:46:3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