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중국행' 현실 택한 박지수, 연봉 8500만→21억 '25배 상승'…포르티모넨세에 이적료 35억 '선물'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6 06:15:5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