투입 30초만에 '압박→감차' 번개같은 골, '31세 프리미어리거' 황의조 '첫 터치'로 강렬한 '첫 인상'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6 00:01:2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