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토트넘에 왜 가요, 당연히 아스널이죠' 21세 신성 MF, 확고한 철학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3 11:21:0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