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케인, 1145억원은 아냐' 로마노의 확신, "레비는 철옹성, 포스테코글루 첫 만남이 분수령"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0 17:47:2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