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고평가 된 케인, 팔 기회는 지금 뿐!' 리버풀 레전드의 냉정한 분석, 레비 회장을 움직일까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0 21:12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