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그 가격엔 안 판다니까!' 바뮌의 7000만파운드 2차 제안, 레비는 당연히 거절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0 08:57: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