익수볼 시즌 첫 '홈 0대0 무승부'가 시사하는 것, '황의조 대체'보다 시급한 '나상호 부활'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3 06:00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