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18년 징크스' 끊은 김은중호 최석현의 '황금 이마'…亞 축구 자존심도 살렸다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05 12:14:3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