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친구야 이제 그만 나가줘' 냉정한 CEO 베컴, 절친 필 네빌 인터마이애미 감독 전격경질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02 17:47:0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