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임대료 단 690만 파운드' 헐값에 보낸 첼시 후회, 인터 밀란 가서 부활 시동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3-05-11 11:49 | 최종수정 2023-05-11 12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