차원이 다른 '22세 카드' 포항 고영준 맹활약, 김기동·황선홍 감독 얼굴에 피는 '웃음꽃'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24 06:00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