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지예흐 줄게, 오시맨 다오' 김민재 동료 공격수 영입경쟁, 첼시에겐 확실한 카드가 있다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23 09:14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