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케인, 다음 시즌에도 SON과 함께 간다" 레비 회장, '공개발언'이 몰고 온 파장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21 07:47:5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