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극적인 역효과' 분노 참지 못하고 퇴장, '3관왕 노리던 명장' 조롱 대상으로 추락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20 10:47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