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1억 파운드 받는다' 클롭 현실 인정 사실상 백기 투항, 몸값 급등 영입전 철수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6 07:47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