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나 돌아갈래' 동료 폭행으로 징계받은 마네의 고백 '리버풀이 그립다'. EPL 조기복귀하나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6 06:45:3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