추락한 '축구 천재', 에버턴 감독의 한숨 "24시간 감시해야 하나"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4 17:47:3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