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6골' 우연이 아니었다, 핵심 외인 없이 '토종 잇몸'으로 감격 첫 승 거둔 이랜드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0 07:54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