손흥민&케인,우리의 진정한 트로피는 우정이었을지도 몰라…新조롱 등장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13 00:07:3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