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에메르송이 그리울 수가" 콘테가 공들인 영입…수비도, 공격도 안돼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12 13:47:5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