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캐슐리 콜'부터 조르지뉴까지…라이벌 같지 않은 라이벌 첼시와 아스널의 '쿨거래'史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01 00:18:5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