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결국 2년 연장 계약서 사인' 연봉 삭감도 받아들였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2-07-11 21:0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