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일본의 미래' 구보, 임대 설움 푼다...레알, 다음 시즌 1군 콜업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2-03-01 15:07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