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주심도 질렸다" 무려 2분간 볼 소유로 '세계적인 스타'가 된 사연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2-01-06 00:33 | 최종수정 2022-01-06 00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