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허티+탕강가 카드 실패, 여파는 오롯이 SON에게 향했다

박찬준 기자

기사입력 2022-01-06 07: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