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6살에 부상으로 '강제 은퇴' 당한 '비운의 수비수'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2-01-02 16:36 | 최종수정 2022-01-02 16:4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