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해본 사람은 알지' 선배 시어러의 후배 케인 걱정, "벌써 42경기, 앞으로 22경기 더, 살인 일정이다"

노주환 기자

기사입력 2021-03-09 00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