중국 쑤닝의 인터밀란 루카쿠 이적료 분할금 체납, 맨유의 역제안 "돈 없으면 라우타로 또는 슈크리니아르 보내"

노주환 기자

기사입력 2021-03-04 00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