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황사머니'로 올린 '모래성' 위 중국 프로축구, 돈줄 막히니 '버블'이 터졌다

노주환 기자

기사입력 2021-03-03 19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