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L'의 의지…세리머니 들이댄 모우라, 정색한 베일

윤진만 기자

기사입력 2021-03-01 05:3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