최강희 감독, 텐진 단장급 파워 갖는다…후임 사령탑은 '외국인' 가닥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18-11-05 05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