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페널티킥 우등생'된 정성룡, 라이벌전서 이운재의 향기 지웠다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12-06-20 21:3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