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조롱 세리머니 퇴장' 황당해하는 에닝뇨

이재훈 기자

기사입력 2011-07-04 09:50:3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