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종합] "극도의 공포→처방전 퀵서비스로"…유아인 주치의, 부친 명의 수면제 처방 '비대면' 인정

조지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18 16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