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당신은 초대되지 않았다"…블랙핑크 리사, YG 재계약 저격한 일침

조지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4 11:12:1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