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종합] "기다려줘서 고마워"…블랙핑크, YG 재계약 불발·해체설에 직접 입 열었다

백지은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2 08:30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