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나솔사계' 2기 종수, 3기 정숙에 무릎 꿇고 사과 "1시간 지각 미안해"

김수현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21 22:43:1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