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감히 내새끼를 함부로 입에 올리나"…16기 영숙, 무차별 악플에 법적 대응 "너무 많이 왔다"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31 13:39:5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