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방세 3개월치 내준 박명수..감정에 북받쳐 눈물" 후배 고명환이 전한 미담 [종합]

조윤선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20 18:42: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