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현돈, "나도 여전히 불안감을 느낀다"…'서준맘' 박세미의 "즐기지 못하고 지금 더 두렵다"에 공감

이정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5 09:37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