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정세 "'악귀' 염해상을 통해 '선한사람-기억함의 가치'를 표현하고 싶었다" [종합]

이지현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26 06:50:5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