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성발라 클래스 입증" 성시경, 210분 불태운 명불허전 '공연의 신'

정유나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07 14:17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