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故문빈 동생 절친' 노정의 "내 가족처럼 챙길게. 잘자" 먹먹한 애도

이지현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23 16:27:3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