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그냥 없던일로 합시다"…이경규 독설, 불만 쌓인 노사연→박차고 일어났다('꽃경규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7 09:14:5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