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순자 누나, 큰 잘못 저지른 것 분명"…13기 광수, 심경 토로 "여전히 원망스러워"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2 09:21:2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