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표 신스틸러 윤용현 "50대 되니 역할 없어…치매母 위해 육가공 사업 뛰어들었다"('퍼펙트라이프')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2 09:14:47